커뮤니티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글보기
BMW, 한국R&D센터 2배로 키운다…인력 충원하고 확장 이전
작성자 : 건물닷컴  |  등록일 : 2019.12.02  |  조회수 : 28

본사 임원 방한해 발표…배터리 셀 기술 연구 등 역할 확대
PHEV·전기차 등 다양한 모델 국내 도입…BMW코리아 내년 창립 25주년
 

 

BMW 드라이빙센터 [BMW코리아 제공=연합뉴스]

 

BMW그룹이 한국 연구개발(R&D)센터를 확장하고 인력을 2배로 충원하는 등 한국시장에 대한 투자를 강화한다.

 

BMW그룹코리아는 27일 오후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간담회에는 BMW그룹 본사 이사회 멤버인 니콜라스 피터 재무 총괄과 피터 노타 브랜드 및 세일즈·애프터 세일즈 총괄이 참석해 한국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약속했다.

 

BMW는 먼저 BMW R&D센터 투자를 늘리겠다고 했다.


BMW는 2015년 세계에서 5번째로 한국에 R&D센터를 건립한 바 있다. 미국·중국·일본·브라질에 이은 투자였다.

 

한국 R&D센터의 연구 인력은 현재 16명에서 내년까지 13명을 추가해 29명으로 2배가량 늘린다.

 

현재 영종도 드라이빙센터에 있는 R&D센터는 새로운 부지를 찾아 확장·이전한다.

 

새로 이전하는 한국 R&D센터는 제품 개발은 물론 시험·검사 등을 수행할 테스트 시설을 갖추게 되며 배터리 셀 기술, 소재 연구, 전기 차량용 충전 기술 영역으로 역할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BMW 측은 밝혔다.

 

BMW그룹은 이달 20일 삼성SDI[006400]와 29억유로(약 3조7천762억원) 규모의 배터리 셀 구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삼성SDI가 2021년부터 2031년까지 BMW가 생산할 전기차에 5세대 배터리 셀을 공급한다.

 

니콜라스 피터 재무총괄은 "한국은 혁신적인 사고는 물론, 새로운 기술적 진보에 대한 개방성을 가진 국가"라며 "이런 개방성이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서 한국이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BMW그룹은 SK텔레콤[017670]과 차세대 내비게이션 계약을 맺었다고도 밝혔다. SK텔레콤과 한국의 디지털 환경을 반영한 내비게이션 등 서비스를 한국 고객들에게 제공하겠다고 했다.

 

BMW는 이날 영종도 드라이빙센터 확장 공사를 통해 신설한 새로운 드라이빙 공간도 공개했다.

 

BMW는 총 125억원을 투자해 기존보다 25% 늘어난 5만22㎡의 면적을 확보, 새로운 원형 코스, 오프로드 코스, 브랜드 체험센터, 전시장 등을 추가로 마련했다.

 

BMW는 가까운 시인 내에 한국 시장에 다양한 신모델과 순수 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자동차(PHEV), 미니 일렉트릭 등 새로운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아울러 내년 BMW그룹코리아 창립 25주년을 기념해 2020년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뉴 5시리즈'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피터 노타 브랜드 및 세일즈·애프터 세일즈 총괄은 "한국에 대한 투자는 BMW그룹이 한국 시장을 얼마나 중요하게 여기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국 시장에 더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출처 : 연합뉴스 김동규 기자]